top of page

“내 유전자검사로 건강관리 한다” 롯데헬스케어 ‘캐즐’ 출시


롯데헬스케어가 오는 18일 출시하는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플랫폼 '캐즐'의 애플리케이션 모습. 롯데헬스케어 제공

롯데헬스케어가 맞춤형 헬스케어 플랫폼인 ‘캐즐(CAZZLE)’이 오는 18일 출시한다. 캐즐은 초개인화한 맞춤형 플랫폼이다. 소비자대상직접시행(DTC) 유전자검사 결과, 사용자의 건강검진 데이터, 건강 설문 정보를 바탕으로 한다.


이훈기 롯데헬스케어 대표는 1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연 ‘캐즐 그랜드 오픈 미디어 데이’에서 “캐즐은 매일매일 접속해 재밌게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플랫폼 이름도 ‘건강관리(Care)를 퍼즐(Puzzle) 맞추기처럼 즐겁게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캐즐은 사용자의 동의를 받은 개인건강정보를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과거 10년간의 개인 건강검진 정보만으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건강설문과 의료정보를 입력하고 유전자 검사를 덧붙이면 인공지능(AI)이 데이터를 분석해 초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 맞춤형 운동, 식단을 추천해준다. 또 어떤 영양제를 먹어야 하는지 알려주고 구매까지 할 수 있도록 구매 채널까지 연결해준다.


캐즐은 이 서비스를 위해 스타트업과 협업한다. 롯데헬스케어가 30억원을 직접 투자한 스타트업 테라젠바이오의 ‘테라젠헬스’는 유전자검사 및 데이터 분석을 맡는다. 또 의료AI 스타트업 기업인 ‘온택트헬스’가 건강관리 평가와 신뢰도 높은 콘텐츠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이외에도 수많은 스타트업과의 협업 가능성을 위해 플랫폼을개방형으로 설계했다.



이훈기 롯데헬스케어 대표이사가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플랫폼 '캐즐' 출시 기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플랫폼 강자로 불리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은 이미 ‘웰니스’와 ‘헬스케어’ 등 건강관리 솔루션 플랫폼을 출시하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롯데헬스케어는 이들과의 차별화와 경쟁을 위해 캐즐의 목표를 ‘생활 양식 바꾸기’로 세웠다. 하루 7000보 걷기를 주 3회 성공하면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준다. 또 친구들과 활동량 비교를 통해 순위를 매겨 경쟁을 유도한다. 가족 모두 캐즐을 사용하면 다른 가족 구성원의 건강 정보도 살펴볼 수 있다.


캐즐은 오는 11월 헬스케어 스타트업인 ‘아토머스’와 함께 정신건강 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다. 내년 6월에는 두피·탈모 분석 검사를 통한 맞춤 솔루션을 제시하는 스타트업인 ‘비컨’과 손잡고 두피, 피부 등과 관련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bottom of page